‘코로나 45’ 티셔츠 판매, 45대 대통령 트럼프 조롱

Image source - Pexels.com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하드록 밴드 건스앤로지스가 미국의 45대 대통령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코로나45’라고 조롱했다고 14일(현지시간) USA투데이가 보도했다.

건스앤로지스는 전날 트위터를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구호 활동을 돕기 위해 티셔츠를 판매하기로 했다면서 사진을 공개했다.

검은색 티셔츠에는 ‘리브 앤드 렛 다이 위드 코로나45′(Live N’ Let Die with COVID 45)라는 문구가 새겨져 있었다.

45대 대통령인 트럼프 대통령을 조롱하기 위해 ‘코로나19’를 ‘코로나45’로 비틀어 버린 것이다.

‘리브 앤드 렛 다이’라는 문구도 트럼프 대통령의 코로나19 대응 행보를 꼬집는 내용을 담고 있다.

‘리브 앤드 렛 다이’는 지난 5일 트럼프 대통령이 애리조나주 마스크 제조공장을 방문했을 때 백악관 측이 현장 배경 음악으로 사용한 노래 가운데 하나다.

비틀스의 폴 매카트니가 만든 이 노래는 1973년 영화 ‘007 죽느냐 사느냐’의 주제곡으로 쓰였고, 1991년 건스앤로지스가 리메이크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공장 방문 시에는 건스앤로지스의 ‘리브 앤드 렛 다이’가 울려 퍼졌고, 트럼프 대통령은 당시 마스크 없이 고글만 착용해 구설에 올랐다.

건스앤로지스가 내놓은 티셔츠는 장당 25달러에 판매되며, 수익금 전액은 코로나19 구호단체에 전달될 예정이다.

1990년대 큰 인기를 누린 건스앤로지스는 ‘웰컴 투 더 정글'(Welcome To The Jungle), ‘스위트 차일드 오 마인'(Sweet Child O’Mine), ‘노벰버 레인'(November Rain) 등의 히트곡을 남겼다.

jamin74@yna.co.kr

Related article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소니 “PS5, 올연말 휴가시즌에 출시”

소니는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속에서도 자사의 플레이스테이션5(PS5)가 올연말 쇼핑 시즌에 맞춰 출시될 것이라고 밝혔다. 플레이스테이션4(PS4)의 누적 판매량(2013~2020.3)은 총 1억1000만대였다. 올해 1분기 중 PS4 디지털 판매 순익은

[기 고] 육식은 비윤리적인가

개고기를 먹지 않는다. 한때 채식을 잠시 시도한 적도 있다. 개고기는 앞으로도 먹지 않을 것 같고, 채식은 다시 시도할지 잘 모르겠다. 그리고 나는 개고기를 먹지 않는

Headline

Never Miss A Story

Get our Weekly recap with the latest news, articles and resources.